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의원, 딸과 함께 ‘기부 콘서트’

기사 이미지

나경원 의원(오른쪽)이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자선나눔 콘서트에서 무대에 오르기 전 딸 김유나씨의 옷 매무새를 만져주고 있다. [김성룡 기자]

새누리당 나경원(53) 의원이 딸 김유나(22)씨와 함께 22일 자선 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나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전하진 의원과 공동으로 ‘동.고.동.Rock 자선나눔 콘서트’를 개최했다.

 나 의원은 직접 기타를 연주하며 ‘As tears go by’를 부른데 이어 대학 밴드 보컬 출신인 전 의원과 함께 ‘나 그대에게 모두 드리리’를 열창했다. 김 대표도 함께 무대에 오를 계획이었지만 그는 “너무 바빠서 연습을 제대로 못했다”며 인사로 대신했다.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나 의원의 딸 유나씨는 지적장애인들로 구성된 ‘프리즘 앙상블’에서 드럼 연주를 맡고 있다. 이들은 이날 콘서트에서 아리랑, 도레미송(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 OST) 등 3곡을 연주했다. 대기실에서 공연을 준비하던 유나씨는 “엄마가 바빠 제 공연을 볼 기회가 거의 없는데 이번에 같은 행사에 참석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국회에서 여야 대치 상황이 계속되면서 국민들에게 실망만 안겨주고 있지만 이번 행사를 통해 소외된 이웃에게 따뜻함을 전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자선나눔 콘서트에서 모아진 성금은 모두 사회복지법인인 밀알복지재단에 기부돼 불우이웃돕기에 쓰일 예정이다.

글=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