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포츠] KBO리그 단일구로 스카이라인 선정

기사 이미지

KBO가 2016시즌 단일구 공급업체로 스카이라인을 선정했다. 사진은 2013년 공인구. [사진 중앙포토]


한국야구위원회(KBO)가 프로야구 KBO리그 단일 경기사용구 공급업체로 ㈜스카이라인스포츠를 최종 확정했다. 내년 시즌부터 경기 사용구로 스카이라인 AAK-100을 사용한다.

㈜스카이라인스포츠는 지난 8월 열린 단일구 입찰에서 평가위원회로부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우선 협상자로 선정됐다. 그동안 KBO와 경기사용구 제조 및 품질 관리, 납품 등에 대한 세부 협상을 진행해왔다.

단일구의 공인 기간은 2016년부터 2017년까지 2년이며, KBO리그 시범경기와 정규시즌, 올스타전, 포스트시즌에서 사용된다. 차점업체로 선정된 아이엘비(ILB)의 아이엘비 IA-100는 퓨처스리그 경기사용구로 결정됐다.

KBO는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공인구를 업체로부터 직접 납품 받아 각 구단에 공급하기로 했다. 또 공인구 업체는 수시검사를 통해 공인규정의 제조기준을 위반하거나 3개월 치 재고 확보 규정을 위반할 경우 1년 기준으로 1회 위반 시 제재금 1000만원, 2회 위반 시 제재금 3000만원, 3회 위반 시 계약이 자동 해지된다. 계약 기간인 2년 동안 총 4회에 걸쳐 규정을 위반할 경우에도 계약을 즉시 해지할 예정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