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역 고가 크리스마스 개방

기사 이미지

서울역고가 [사진 중앙포토]


철거를 앞둔 서울역 고가가 크리스마스 당일 마지막으로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서울시는 25일 정오~오후 3시까지 서울역 고가를 마지막으로 개방하고 시민들이 고가 설계안에 대한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서울역 고가는 이튿날인 26일부터 철거에 들어간다.

이날 서울역 고가에는 예술가들이 고가도로 상부 약 1km 구간을 캔버스 삼아 서울역 고가 기본설계안이 실물 크기로 바닥에 페인팅된다. 또, 국제현상설계공모 당선작으로 선정된 네덜란드 건축가 위니 마스의 기본설계안을 바탕으로 서울역 고가의 미래 모습을 흥미롭게 제시한다. 이밖에 서울역 고가 기본 설계안 실물크기 거리예술작품 설치, 시민산책 및 의견 수렴, 가이드투어 ‘산책버스’ 운영 등의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서울시는 이날 시민들이 고가를 산책하면서 기본 설계안을 살펴보고 설계ㆍ시설물에 대한 요청사항이나 제안을 자유롭게 덧그리게 할 계획이다. 가이드투어 ‘산책버스’는 전문 해설가의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도보투어 프로그램으로 3시간 동안 30분 간격으로 5회(12시, 12시 반, 1시, 1시 반, 2시, 소요시간 1시간) 운영된다.

서울시 공공예약시스템(http://yeyak.seoul.go.kr)에서 22일(화) 12시부터 사전신청을 받는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