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발 스모그 북서풍 타고 한반도 유입…"23일까지 대기질 나빠"

기사 이미지

중국발 스모그 [사진 JTBC 화면 캡처]


기사 이미지

[서울 잠실 제2롯대월드 건물과 시내가 미세먼지로 뿌옇게 둘러싸여 있다. 사진=청와대사진기자단]


중국발 스모그 한반도 공습…미세먼지 농도 '나쁨'
 
기사 이미지

중국발 스모그 [사진 JTBC 화면 캡처]

중국발(發) 스모그가 22일 서해를 건너 한반도를 공습한 사실이 알려지자 이슈다.

환경부 대기질통합예보센터는 21일 "베이징 상공의 대기오염 물질이 21일 오후부터 바람을 타고 서해 쪽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면서 "22일엔 우리나라 거의 전역이 중국발 (초)미세 먼지의 영향권에 들 전망"이라고 밝혔다.

예보센터에 따르면 최근 며칠 동안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 먼지가 대기 정체 현상으로 쌓인 데다, 중국발 미세 먼지까지 겹치면서 오는 23일까지는 전국적으로 대기 질이 매우 나빠질 것으로 보인다. 예보센터는 "수도권을 포함한 서쪽 지방에서는 대기 질이 '매우 나쁨'(공기 ㎥당 미세 먼지 151㎍ 이상, 초미세 먼지 101㎍ 이상) 단계까지 올라갈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예보센터는 노약자와 어린이, 임산부와 호흡기 질환자는 가급적 야외 활동을 줄이고 마스크를 쓰도록 당부했다.

베이징에서는 스모그 현상으로 이달 들어서만 지난 7일과 18일 두 번이나 '적색 경보'(초미세 먼지 농도가 3일 이상 200㎍/㎥)가 발령됐다.

한편 중국발 스모그는 오는 23일까지 한반도에 영향을 준 뒤 점차 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중국발 스모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