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제] 포스코건설, 칠레서 7억달러 석탄화력발전소 수주

기사 이미지

포스코건설은 칠레에서 공사금액 7억달러(8200억원)의 석탄화력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공사는 칠레의 발전회사인 리오세코(Rio Seco)가 발주한 발전용량 350MW(175MW X 2기) 규모의 ‘센트럴 파시피코(Central Pacifico)’석탄화력발전소를 짓는 것이다.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북쪽으로 약 1700km 떨어진 타라파카(Tarapaca)주 이키케(Iquique) 지역에 있다. 공사기간은 42개월이다.

포스코건설은 “국내 건설업계의 해외 신규수주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거둔 값진 성과이자 글로벌 에너지플랜트시장에서 포스코건설의 기술 리더십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수주를 통해 올해 수주목표 12조4000억원을 초과 달성하게 됐다.

포스코건설 홍보실 노형기 상무는 “해외건설시장에서의 치열한 수주경쟁과 장기간 검찰 수사라는 창사 이래 최대 위기 속에서 일궈낸 성과”라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 수주로 중남미 누적수주 114억달러를 달성해 중남미 플랜트 강자로 입지를 굳히게 됐다.

한진 기자 jinnyl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