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회] 광주 대구고속도로 개통

기사 이미지

[사진 뉴시스]


광주와 대구를 잇는 88올림픽 고속도로가 22일 광주대구고속도로로 새로 탄생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오후 2시30분 경남 함양군의 산삼골휴게소에서 왕복 2차로인 88고속도로를 4차로로 확장한 ‘광주대구고속도로’ 개통식을 했다.

88고속도로는 1984년 왕복 2차로로 개통됐다. 그러나 도로폭이 좁고 중앙 분리대가 없어 개통 이후 31년간 교통사고 사망자만 770명에 달해 ‘죽음의 도로’로 불렸다. 그래서 도로공사가 2001년부터 2006년까지 광주 측 고서~담양(16㎞) 구간과 대구 측 성산~옥포(13㎞)구간이 4차로와 6차로로 각각 확장했다. 이어 2008년 11월부터 최근까지 담양~성산(153㎞) 구간에 총 사업비 2조1023억원을 들여 4차로로 확장했다.

확장공사로 기존 급경사·곡선 구간이 직선화돼 전체 운행거리는 182㎞에서 172㎞로 줄었다. 전 구간에 콘크리트 중앙분리대가 설치됐다. 운행 제한속도는 시속 80㎞에서 100㎞로 높아지면서 전 구간 운행시간이 2시간 12분에서 1시간 40분으로 30분 단축된다.

도로공사는 고속도로 중간 지점인 경남 함양군 수동면 우명리에 새로 지은 함양 산삼골휴게소에 ‘동서 화합의 동산’을 조성했다. 이 동산에는 고속도로가 지나가는 10개 지방자치단체를 상징하는 각종 조형물이 들어섰다.

함양=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