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제] '해리 포터' 여주인공인 헤르미온느가 흑인?…JK롤링 "사랑한다"

기사 이미지

사진=연극 해리포터의 주인공들. 왼쪽부터 폴 손리(론 위즐리)와 노마 드메즈웨니(헤르미온느), 제이미 파커(해리 포터). [연극 해리포터 홈페이지]


지금까지 나온 영화 '해리 포터'의 세 주인공은 모두 백인이었다. 여배우 엠마 왓슨이 헤르미온느 역을 맡았다. 내년에 영국 런던 무대에 오를 연극 '해리 포터와 저주받은 아이'의 헤르미온느 역엔 흑인 여배우가 결정됐다. 이 때문에 인터넷에서 소동이 벌어지자 원작자인 JK 롤링이 "흑인 헤르미온느를 사랑한다"는 글을 올려 반격했다.

연극 해리포터 제작진은 21일 세 주인공 캐스팅을 발표했다. 해리 포터 역엔 영국 출신 영화배우 제이미 파커(36), 헤르미온느 역에는 아프리카 남동부 스와질란드에서 출생한 흑인 여배우 노마 드메즈웨니(46), 론 위즐리 역엔 폴 손리였다.

당장 인터넷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헤르미온느가 흑인일 수 있느냐는 것이었다. 원작자인 JK 롤링은 트위터를 통해 “캐스팅 선택에 매우 흥분된다”며 “(헤르미온느에 대해) 갈색 눈, 곱슬머리, 그리고 매우 영리하다고만 정했다. 백인으로 특정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리곤 "저는 흑인 헤르미온느를 사랑한다"고 했다. 뉴욕타임스도 "헤르미온드는 소설 속에서 '머글'로 불리는 마법사가 아닌 일반인 가정 출신이어서 불결하고 부정한 인물로 공격받았다"며 "흑인 배우 선정에 대한 저항은 이번 캐스팅이 얼마나 적절한 지를 반증한다"고 썼다.

한편 손리도 론 위즐리가 빨강머리(ginger)란 설정과 달리 금발인 걸 두고 롤링은 "그의 영혼은 빨강머리"라고 두둔했다. 연극은 소설 해리 포터로부터 19년 후의 얘기다. 해리 포터는 마법부에서 혹사 당하는 세 아이의 아버지다. 막내 아들인 알버스는 가문의 유산에 힘겨워한다. 2부작인 연극은 둘의 관계에 대한 얘기로 알려졌다. 내년 7월 런던 팰리스 극장에서 개막한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