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재인 “낡은 껍데기 벗겨내는 고통 감내해야 새살 돋아”

기사 이미지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 뒤 안경을 고쳐 쓰고 있다. [김성룡 기자]

“결국 승부는 사람으로 결판날 것이다.” 21일 ‘신당 창당’ 계획을 밝힌 안철수 의원에 대한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측 핵심 인사들의 공통적 반응이었다. 현역 의원을 대거 참신한 인물로 교체해 경쟁하겠다는 뜻이다.

문 대표, 새 인물 영입 위해 총력
측근 “승부는 사람으로 결판날 것”

 문 대표도 인물 영입에 대한 의지를 내비쳤다. 그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어려울 때일수록 원칙을 지키고 옳은 길을 선택해야 승리할 수 있다. 혁신과 단합은 어떤 경우에도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런 뒤 “낡은 껍데기를 벗겨내는 고통을 감내해야 새살이 돋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공식 당무를 제외한 대부분의 시간을 ‘새살’을 찾는 데 투입하고 있다고 한다. 문 대표는 현재 인재영입위원장도 맡고 있다. 한 측근은 “수시로 지방도 마다하지 않고 새 인물을 직접 찾아가 설득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표는 최근 관훈클럽 토론에서 영입 인사 가운데 ‘깜짝 놀랄 만한 사람’이 있을 것이라고 장담하기도 했다. 영입 인사들의 면면은 1월께 공개될 것이라고 한다.

 새 인물 영입은 인적 쇄신을 전제로 한다. 문 대표의 핵심 관계자는 “20%가 컷오프되는 현역 의원 평가와 신인 가산점을 부여한 경선으로 다른 당과 다른 흥행 요소를 가지고 있다”며 “인재 충원 자체에 급급한 안철수 신당이나 청와대와 관료 출신 친박 인사가 대거 거론되는 여당의 공천과는 분명한 차별성을 보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신당에 대해선 “막 창당하는 ‘단칸방 점포’와 60년 된 ‘백화점’이 어떻게 같을 수 있느냐”고도 했다. 야권 재편과 관련해선 ‘2단계 통합 계획’을 밝혔다. 핵심 당직자는 “새정치연합을 제외하고도 야권이 안철수, 천정배, 박주선, 박준영 신당 등으로 난립하고 있지만 곧 2개 정도로 정리될 것”이라며 “야권 구도가 정립된 뒤 정의당을 포함해 통합과 연대 협상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글=강태화·위문희 기자 thkang@joongang.co.kr
사진=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