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앗, 실수다” … 2분 만에 주인 바뀐 세계 최고 미녀 왕관

기사 이미지

20일(현지시간)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2015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에서 사회자가 우승자로 잘못 호명했던 미스 콜롬비아 아리아드나 구티에레스(왼쪽)의 왕관을 지난해 미스 유니버스 파울리나 베가가 벗겨내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우승자로 정정된 미스 필리핀 피아 알론소 워츠바흐. [라스베이거스 AP=뉴시스]


세계 최고 미녀가 2분 만에 바뀌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플래닛할리우드호텔에서 열린 2015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에서 사회자가 실수로 준우승자를 우승자로 호명했다가 정정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세계 각국의 미녀 77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최후까지 남은 3명의 미녀는 미스 필리핀 피아 알론소 워츠바흐와 미스 콜롬비아 아리아드나 구티에레스 아레발로, 미스 미국 올리비아 조던이었다.

미스 콜롬비아 우승 세리머니 중
사회자, 필리핀으로 우승자 정정
대회장 인근선 차량 돌진 30명 사상
미스 유니버스대회 사고 얼룩


 
 


 사회자인 코미디언 스티브 하비는 미스 콜롬비아 쿠티에레스를 우승자로 호명했다. 쿠티에레스는 감격에 겨워하며 우승 왕관을 썼다. 왕관을 쓴 그는 관객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손 키스를 날렸다. 그 순간 하비는 “제가 사과를 해야겠습니다. 2015년 미스 유니버스는 필리핀입니다”라고 말했다. 새로 음악이 나오는 가운데 지난해 미스 유니버스인 폴리나 파울리나가 멍하게 서 있는 쿠티에레스의 머리에서 왕관을 벗겨내 워츠바흐에게 씌워줬다.

 새로 미스 유니버스로 호명된 워츠바흐도 당황한 모습으로 왕관을 넘겨받았다. 관객들은 주최 측의 황당한 실수에 야유를 보냈고 구티에레스는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전년도 우승자인 파울리나가 그를 달랬다. 사회자는 “나의 실수다. 참가자들에게 야유를 보내지 말아달라”고 했다.

 워츠바흐는 수상 후 “정정 발표를 듣고 기쁜 마음과 함께 낙담했을 구티에레스를 걱정했다. 그가 원하는 것이 다 잘 되기를 희망한다”고 위로했다. 구티에레스는 대회가 끝난 후 무대 뒤 인터뷰에서 “모든 일에는 이유가 있다. 나는 최선을 다했고 나에게 투표해 준 분들께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번 미스 유니버스 투표는 역대 처음으로 심사위원 점수에 청중 투표 점수가 반영됐다.

 워츠바흐는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독일인 아버지와 필리핀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그는 필리핀에서 자라며 배우 겸 모델로 활동했다. 한국 대표 김서연(23)씨는 16명이 겨루는 본선에 오르지 못했다. 미스 유니버스 대회는 지난 9월까지 미 공화당 대선 주자 도널드 트럼프와 NBC 방송이 주관했지만 트럼프의 막말 파문 이후 미국 엔터테인먼트·매니지먼트 기업인 WME-IMG가 2800만 달러(330억원)에 인수했다.

 한편 이날 미스 유니버스대회장 인근 패리스호텔 앞에서 20대 여성이 운전하는 차량이 인도로 돌진해 최소 1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다쳤다. 7명은 중상을 입었다. 3살배기 아기를 태우고 있던 운전자는 사고 직후 현장에서 도망쳤다가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은 사고가 테러와는 무관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