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라터·플라티니 8년 자격정지

기사 이미지

윤리위원회로부터 징계를 받고 기자회견장으로 들어가는 블라터 회장. 외신에서는 ‘점을 빼 반창고를 붙인 것 같다’고 전했다. [취리히 AP=뉴시스]

국제축구연맹(FIFA)을 비리와 부패의 온상으로 바꿔 놓은 ‘검은 손’ 들이 철퇴를 맞았다.FIFA 윤리위원회는 21일 제프 블라터(79) 회장과 미셸 플라티니(60) 유럽축구연맹(UEFA) 회장에 대해 ‘권력 남용’ 혐의를 적용해 나란히 8년 간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다. 윤리위는 블라터 회장에게 5만 스위스프랑(5900만원), 플라티니 회장에게는 8만 스위스프랑(9500만원)의 벌금도 부과했다.

2011년 24억원 수상한 돈 거래
FIFA, 권력남용 혐의로 중징계

 국제축구계를 쥐락펴락하던 두 인사가 중징계를 받은 건 지난 2011년에 주고 받은 돈의 정당성을 입증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당시 블라터 회장은 플라티니 회장에게 FIFA 자금 200만 스위스프랑(24억원)을 지급해 구설수에 올랐다. 플라티니 회장은 “1999년부터 2002년까지 블라터 회장의 자문역으로 활동한 보수를 뒤늦게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당한 임금을 9년이나 지난 뒤 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해명하지 못했다. 두 사람은 나란히 항소할 뜻을 밝힌 상태다.FIFA 정책을 좌지우지하던 두 권력자가 함께 실각하면서 차기 FIFA 회장 선거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게 됐다. 블라터 회장은 등록 후보자 중 셰이크 살만 빈 에브라힘 알 칼리파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장을, 플라티니 회장은 지아니 인판티노 유럽축구연맹(UEFA) 사무총장을 각각 지지하고 있다.

송지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