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60대 빚 증가율, 전 연령대서 가장 높아

 자산은 늘었지만 빚도 늘었다. 특히 60대 노년층과 자영업자의 가계 부채가 늘어나는 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르다. 자연히 노후 대책에 대한 불안감도 여전했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통계청·금감원·한은, 가계금융 조사

 통계청·금융감독원·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라나라 가구당 보유 자산은 3억4246만원, 부채는 6181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대비 각각 2.1%와 2.2%씩 증가한 수치다. 자산에서 부채를 뺀 순자산도 2억8065만원으로 지난해 대비 2.1% 증가했다. 금융 자산은 9087만원으로 지난해 대비 0.8% 상승하는 데 그쳤다.

반면에 가구의 평균 부채 중 차지하는 비중이 큰 금융 부채는 4321만원으로 전년대비 4.9%가 늘어났다. 전경배 한국은행 통계조사팀장은 “부동산 경기 호조로 실물 자산이 증가했지만,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한 금융 부채도 그만큼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한국개발연구원 김지섭 연구위원도 “부동산 규제 완화에다 저금리 기조로 인해 집사기 좋은 환경이 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금융부채 비율(110.1%)도 전년대비 2.3%포인트 늘었다.

 특히 60세 이상 가구주의 부채는 지난해 4406만원에서 올해 4785만원으로 8.6% 늘어 증가 폭이 전 연령대에서 가장 컸다. 60세 이상의 자산이 6.1% 늘어나며 부채도 함께 증가한 면이 있다. 하지만 은퇴 이후 별다른 소득이 없는 노년층이 빚으로 생계를 꾸리고 있다는 의미로도 풀이할 수 있다. 가구주 특성별로는 자영업자(9392만원)의 부채가 가장 많았고, 지난해보다 3.8% 늘었다.

 지난해 빈곤율은 16.3%로 전년 대비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특히 66세 이상의 은퇴연령층의 빈곤률이 48.3%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