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리그 상벌위, '금품수수' 경남FC-심판 모두 중징계

프로축구연맹이 유리한 판정을 위해 심판을 매수한 K리그 챌린지 경남 FC와 해당 심판들에게 중징계를 내렸다.

프로연맹은 18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유리한 판정을 부탁하며 심판에 돈을 건넨 경남 구단에 내년 시즌 승점 10점 감점과 함께 7000만원의 제재금을 부과했다. 1983년 프로축구가 출범한 이후 승점 감점 징계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이 모씨 등 구단으로부터 돈을 받은 사실이 밝혀진 현역 심판 2명에 대해서는 영구 자격정지 징계를, 검찰 조사를 함께 받은 또 다른 심판 2명과 이들 4명을 경남 구단에 연결해 준 모 심판은 향후 K리그에서 활동하지 못하도록 했다.

해당 심판들은 경남 구단이 지난 2013년 8월부터 지난해 9월 사이에 "우리 팀에 유리하게 판정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건넨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다. 경남으로부터 2000만원을 받은 이 씨와 1800만원을 받은 최 씨는 구속됐다. 나머지 두 명의 심판은 각각 1700만원과 900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조남돈 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장은 "K리그 역사상 처음 발생한 이번 사건에 대해 축구팬들과 축구관계자들이 우려섞인 시선으로 지켜봐 온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면서 "재발방지를 위한 경종을 울리는 차원에서 중징계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상벌위는 현재 K리그 소속이 아니어서 징계 심의가 불가능한 심판 3명과 안종복 전 경남 대표이사 등 관련자들이 다시는 프로축구 무대에서 활동할 수 없도록 대한축구협회 등과 공조해 후속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