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티모어 입단 앞둔 김현수, 호평 쏟아져…"내년 시즌 성적 좌우할 중요 선수"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 입단을 앞둔 김현수(28)에게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미국 현지에서는 김현수가 내년 시즌 볼티모어의 성적을 좌우할 중요 선수라는 평가도 나왔다. 김현수는 19일까지 신체검사를 받은 뒤 이상이 없다면 곧바로 계약을 할 예정이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8일(한국시간) '볼티모어는 김현수 영입으로 이번 겨울 지상 과제였던 외야수 영입, 왼손 타자, 출루율 향상 등 3가지 숙제를 한 번에 해결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김현수는 10시즌 동안 두산에서 뛰면서 볼넷이 삼진보다 많았다. 통산 출루율은 0.406다. 볼티모어의 올 시즌 팀 출루율(0.307)보다 1할 가까이 높다"고 밝혔다.

볼티모어는 시즌 종료 후 자유선수계약(FA) 자격을 얻은 주전 1루수 크리스 데이비스(29)에게 7년 1억5400만 달러(약 1820억원) 규모의 대형 계약을 제안했다. 데이비스는 올 시즌 볼티모어에서 47홈런·117타점을 기록하며 개인 통산 두 번째로 아메리칸리그 홈런왕에 올랐다. 그러나 그의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는 여전히 시장의 상황을 살피고 있다. 볼티모어는 최근 트레이드를 통해 우익수와 1루수를 맡을 수 있는 마크 트럼보(29)를 영입했다. 김현수가 가세하면 데이비스와의 재계약에 목을 메지 않아도 된다. ESPN은 "댄 듀켓 단장은 김현수의 영입으로 볼티모어의 방향성을 명확하게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김현수가 내년 시즌 1번 타자를 맡을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미국 스포츠 매체 CSN은 '김현수는 한국에서 걸어나가는 기계(walking machine)였다. 훌륭한 출루 능력으로 볼티모어의 리드오프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시즌 볼티모어는 주로 매니 마차도(23)를 1번 타자로 기용했다. 그러나 이 매체는 마차도는 다른 타순에 어울리는 선수라고 평가했다.

메릴랜드주 지역 매체 볼티모어선은 김현수가 2번 타자를 맡는 게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김현수는 1m90cm·100kg의 거구여서 톱타자로는 어울리지 않는다. 2번 타자가 이상적이라고 본다. 물론 1번 타자 기용도 고려해볼 수는 있다'고 전망했다. 한국에서 김현수는 주로 중심타선에 배치됐다. 최근 5년간 1번 타순에 들어선 건 단 한 차례 뿐이다.

야구 전문 매체 '베이스볼 에센셜'은 '김현수가 타율 0.270, 출루율 0.350, 장타율 0.400의 성적만 낸다면 몸값 이상의 활약을 했다고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 10년 동안 김현수의 홈이었던 서울 잠실구장(좌우 100m-중앙 125m)은 볼티모어(좌 102m-중앙 122m-우 97m)의 캠든 야즈보다 크다. 그러나 이 매체는 '(한국보다) 더 빠른 직구와 예리한 슬라이더를 던지는 투수가 메이저리그엔 즐비하다. 홈런은 줄겠지만 2루타는 더 많이 치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야구 통계 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은 '김현수는 볼티모어 소속으로 2006년부터 9년간 활약한 우익수 닉 마카키스(32)와 아주 흡사한 선수'라고 평가했다. 마카키스는 볼티모어에서 뛴 9시즌 동안 통산 타율 0.290, 출루율 0.358을 기록했다. 마카키스는 올 시즌을 앞두고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4년 4400만 달러(520억원)에 계약했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