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오중,'아이가 다섯'으로 2년만에 안방극장 복귀…'민폐 갑' 캐릭터로 돌아온다

기사 이미지

권오중 2년만에 안방극장 복귀[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권오중이 2년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해 화제다.

권오중의 소속사 슈가타운 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권오중이 KBS 2TV 새 주말 연속극 '아이가 다섯'에서 민폐 갑 재혼남 윤인철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권오중은 지난해 4월 종영한 MBC '기황후' 이후 약 2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다.

권오중이 맡은 윤인철은 한 번의 외도로 전 부인과는 이혼하고 외도녀와 재혼을 하지만 아이들에게는 미국에 가 있는 걸로 속이고 사는 '민폐 갑' 캐릭터다. 다양한 분야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했던 권오중의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아이가 다섯'은 싱글맘과 싱글대디가 인생의 두 번째 사랑을 만나게 되면서 가족들과의 갈등과 화해, 사랑을 통해 진정한 행복을 찾아가는 명랑하고 따뜻한 코믹 가족극이다.

tvN '로맨스가 필요해', KBS 2TV '연애의 발견' 등으로 필력을 인정받은 정현정 작가와 KBS 2TV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을 연출한 김정규 PD가 호흡을 맞췄다.

한편 안재욱, 임수향 등이 출연을 확정 지은 '아이가 다섯'은 '부탁해요 엄마' 후속으로 내년 2월에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권오중 2년만에 안방극장 복귀[사진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