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희팔 최측근' 강태용 구속…법원 "도주·증거인멸 우려"



유사수신 사기범 조희팔의 최측근인 강태용(54)씨가 18일 유사수신 행위와 사기, 법인자금 횡령 등 혐의로 구속됐다.

대구지법 김종수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강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에서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씨는 2004년부터 2008년까지 조희팔과 함께 의료기기 대여업을 하는 유사수신 업체를 설립해 투자자 2만4000여 명을 모아 2조5000여억원을 가로챈 혐의다. 또 회사 자금 200억원을 개인적으로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전직 경찰관 등에게 1억원 상당의 뇌물을 준 혐의와 6억여원의 범죄 수익금 은닉 혐의도 추가됐다"고 밝혔다.

강씨는 개인적으로 빼돌린 회사 자금 200억원을 제외하고는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다음 주부터 공범 대질 신문을 본격화한다. 다른 지역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조희팔 유사수신 사건 연루자 10여 명을 대구구치소로 이감해 조사할 예정이다. 또 계좌 추적 결과를 강씨에게 제시하며 범행을 더 구체화할 방침이다.

검찰은 기소 후 강씨를 재판에 회부한 뒤에도 6개월간 보강 수사를 벌여 관련자를 추가 기소할 계획이다.

한편 유사수신 피해자 100여 명은 이날 오후 3시 대구지검 앞에서 “조희팔은 살아있다. 검찰은 조씨 검거에 즉시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피해자 3675명의 서명이 담긴 ‘전면 재수사 요청서’를 검찰에 제출했다.

대구=김윤호·차상은 기자 youknow@joongang.co.kr
사진=프리랜서 공정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