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여대 총장 만나 "요즘은 위미노믹스 시대…"

박근혜 대통령은 18일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우리나라에 대한 자긍심을 심어주고, 나라를 지켜나갈 수 있는 정신을 길러낼 수 있도록 올바른 인식과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는 여성 인재를 길러내는 것도 여자 대학이 지향해 나가야 할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이화·숙명·덕성·동덕·서울·성신·광주여대 등 전국 7개 여대 총장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교육에 있어 여성의 역할도 매우 중요하다. 어머니로서, 선생님으로서 우리 여성들의 가르침은 가정에서부터 시작돼 그 영향력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에는 황우여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최경희 이화여대, 황선혜 숙명여대, 이선재 광주여대, 김낙훈 동덕여대, 이원복 덕성여대, 전혜정 서울여대, 심화진 성신여대 총장 등 전국 7개 여대 총장들이 참석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요즘은 위미노믹스(Womenomics, Women+Economics의 합성어로 여성이 경제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이론) 시대라는 표현이 나올 정도로 여성의 역할과 사회적 활동확대가 국가발전에 핵심이 되고 있다”며 “세계적으로 여성들의 활동과 지도력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고, 여성 특유의 치밀함과 책임감, 섬세함이 이 시대의 많은 역할을 해 낼 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여성들을 정부가 적극적으로 뒷받침해 글로벌시대의 치열한 경쟁을 이겨낼 수 있는 창조적인 인재로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덧붙였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