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탄색이랑 얼굴색이랑 똑같네" 발언 김무성 흑인 유학생에 사과

기사 이미지

[사진 뉴시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8일 흑인 유학생을 향해 “연탄색이랑 얼굴색이랑 똑같네”라고 말한 것과 관련,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불찰”이라며 사과했다.

김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관악구 삼성동에서 기초생활수급자와 독거노인 등 불우이읏에게 연탄을 배달했다. 이 지역 오신환 의원 등 당직자들과 청년당원, 영남대 새마을대학원에 재학중인 외국인 유학생 40여명도 함께 했다. 대선승리 3주년과 연말연시를 맞아 진행중인 ‘국민과 함께 따뜻한 동행-2015 전(全) 당원 봉사주간’ 프로그램 중 하나였다.

이 과정에서 김 대표는 영남대 새마을대학원의 흑인 유학생을 보고 웃으며 “연탄색이랑 얼굴색이 똑같다”고 농담을 했다. 그러나 논란이 일자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렸다. 김 대표는 “현장에서 친근함을 표현한다는 게 상처가 될 수 있음을 고려하지 못한 잘못된 발언”이라며 “즐거운 분위기 속에 함께 대화하며 봉사하는 상황이었지만 상대의 입장을 깊이 고민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 대표 페이스북에 실린 사과문 전문.

“오늘 오전 동절기를 맞아 한국에 온 유학생들과 함께 연탄나르기 봉사활동을 했습니다. 현장에서 친근함을 표현 한다는게 상처가 될 수 있음을 고려하지 못한 잘못된 발언이었습니다. 즐거운 분위기 속에 함께 대화하며 봉사하는 상황이었지만 상대의 입장을 깊이 고민하지 못했습니다.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불찰입니다. 마음깊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가영 기자 ide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