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 들어 가장 추웠다…주말부터 차차 추위 풀려

올해 겨울 가장 추웠다. 기상청은 18일 아침 경기 파주의 기온이 영하 11.1도까지 떨어지는 등 올 겨울 들어 최저기온을 기록한 곳이 많았다고 18일 밝혔다. 강원 철원은 영하 11.9도를 기록했고 대관령도 영하 11.7도까지 떨어졌다. 경기 수원도 영하 7도로 올 겨울 최저기온을 경신했다. 전남 순천이 영하 3.9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 대부분 지방이 영하권에 머물렀다.

대륙 고기압이 확장해 발생한 이번 추위는 주말부터 차차 풀릴 예정이다. 주말인 19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3도로 떨어지지만 낮 기온은 6도로 오른다. 경기 수원 등 수도권의 낮 기온도 영상 5~6도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 등 남부지방은 주말 내내 영상권 기온을 유지하겠다.

다음주 초반에는 전국에 겨울비가 예보돼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비가 그친 다음에도 크게 추워지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