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T&G 담배필터 납품업체 '뒷돈' 무더기 기소


KT&G의 1,2차 납품업체 임직원들이 리베이트 등의 명목으로 뒷돈을 주고 받은 혐의로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김석우)는 KT&G에 담배 필터를 납품하는 C사 소유주와 대표 등 4명과 D사 고문 1명을 배임수재 혐의로, 이들에게 뒷돈을 건넨 S사 김모(66)대표를 배임증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C사 소유주 유모(66)씨 등 4명은 담배필터 제조 원료를 납품하는 S사 대표 김 씨로부터 ”다른 업체보다 더 많이 납품할 수 있게 해달라“는 청탁과 함께 2002년~2013년까지 3억6000여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씨 등은 또 다른 원료 납품업체 3곳으로부터도 납품 편의 청탁 등을 받고 7억2000여만 원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KT&G에 담배필터를 납품하는 D사 황모(69)씨 역시 필터 원료업체 S사 대표 김 씨로부터 납품 사례 등의 명목으로 1억3000여만 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C사와 D사, H사에 총 5억3000여만 원을 건넨 혐의(배임증재)로 김 씨도 함께 불구속 기소했다.

KT&G검찰은 협력업체 등으로부터 1억여 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와 KT&G 부지 매각 관련해 공무원에 6억여 원대 뇌물을 건네는 데 개입한 혐의(뇌물공여)로 민영진(57) 전 KT&G 사장을 18일 구속했다.

서복현 기자 sphjtb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