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S7 2월 MWC서 공개…‘포스터치’ 기능 새로 탑재, 디자인은 큰 변화 없을 듯

삼성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7이 내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에서 공개된다.

일부 해외 IT(정보기술) 전문매체에서는 삼성전자가 내년 CES 행사에서 갤럭시S7을 공개할 가능성이 있다며 기대감을 보였지만, 삼성은 예년처럼 MWC를 공개 장소로 정했다.
MWC가 IT업계의 이목이 쏠리는 세계 최대의 모바일 전시회인 만큼 신제품 공개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게 삼성의 판단이다.

다만 실제 시장 판매가 시작되는 출시일은 앞당겨질 전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갤럭시S6 공개와 실제 시장 판매까지 한달이라는 시차가 존재했지만 올해는 공개 뒤 제품출시가 곧바로 이어진다”며 “예년보다 한달 가량 제품 출시가 빨라지는 셈”이라고 말했다.

제품의 디자인은 풀메탈과 글라스를 조합한 전작 갤럭시S6의 스타일을 그대로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일체형 배터리도 그대로 유지한다. 갤럭시S6의 자매모델인 ‘갤S6 엣지’에서 적용한 듀얼 엣지를 갤럭시S7 전 모델에 확대 적용할지가 관심이다. 주요 IT 전문매체에서는 화면크기는 전작보다 0.1인치 커진 5.2인치를 채택하며, 대화면 제품도 함께 공개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갤럭시S7에서는 화웨이의 ‘메이트S’, 애플의 아이폰6가 선보인 ‘포스터치’ 기술이 새로 적용된다. 화면을 누르는 강도에 따라 다른 기능을 수행하는 기술이다. 불필요한 터치를 줄여 편의성을 높일 수 있다. 기존 갤럭시S 이용자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외장 메모리카드 슬롯은 다시 탑재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