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수기 캠핑장·휴양림 잡기 힘든 이유 알고보니…

컴퓨터 자동예약 프로그램을 사용해 전국 유명 휴양림 객실과 캠프장 자리를 선점한 뒤 예약한 자리를 돈을 받고 판매한 프로그래머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공립 캠핑장이나 휴양림을 우선 예약하고 이를 팔아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컴퓨터업무방해)로 안모(3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안씨는 지난해 7월~9월 사이 자동으로 인터넷상 특정 기능을 실행하는 프로그램인 ‘오토클릭’을 이용해 국내 유명 휴양림ㆍ캠프장 자리를 총 728회에 걸쳐 선점했다. 휴양림ㆍ캠프장 예약은 무료지만 안씨는 이렇게 선점한 예약자리를 인터넷 중고나라 등에서 휴양림은 1만원, 캠프장은 5000원씩 받고 팔아 695만3500원의 부당이득을 챙겼다.

안씨는 휴양림ㆍ캠프장 자리를 예약하는 자바스크립트(프로그래밍 언어)를 짜고 ‘오토클릭’을 연동해 실행 버튼을 5초에 한 번씩 자동 클릭하게 설정했다고 한다. 그는 이런 방법으로 선착순 예약을 시작할 때 자리를 선점하거나 이미 예약이 차있는 경우 누군가 취소하면 바로 자리를 확보했다. 경찰관계자는 “정상적으로 날짜와 숙소를 고르고 예약하려면 적어도 5~6초가 걸리는데 이 방법을 사용하면 2~3초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안씨는 처음에는 자신의 명의로 예약한 뒤 구매자에게 곧바로 양도하는 식으로 범행하다 한 사람이 반복해서 예약과 취소를 하면 의심을 살 것으로 보고 구매자로부터 먼저 돈을 받고 구매자의 아이디를 이용해 자리를 대신 예약해줬다. 경찰은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정모(34)씨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관계자는 “콘서트나 스포츠 경기 티켓 등을 예약할 때도 자동 예약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불법”이라며 “예약 과정 중에 보안 문자를 넣게 하는 등 자동 프로그램 방지절차를 넣어 보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