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북 인원 5년만에 최고치…2013년 212명→올해 1778명

올해 북한을 방문한 남측 인원수가 5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민간교류 활성화를 적시한 8ㆍ25 합의 이후 특히 증가세가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월 남측 방북 인원은 418명으로 월 평균 46명에 그쳤으나, 8ㆍ25 합의 이후 10월 한 달에만 880명, 11월에는 450명이 방북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개성공단과 이산가족 상봉 관련 교류 인원을 제외한 통계다.

통일부가 17일 낸 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방북 인원은 1778명으로, 지난해 대비 3.2배에 달했다. 분야별로는 사회문화교류 인원이 1481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인도적 지원 18건에 220명, 경제 분야에선 11건에 77명이 방북했다.

2010년 3월 천안함 폭침 이후 취해진 5ㆍ24 대북 제재 조치 이래 연간 방북 인원은 급감했다. 2010년 6211명→2011년 1612명→2012년 240명→2013년 212명을 기록했다.

그러나 통일부가 지난 5월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한 교류는 지원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이어 8ㆍ25 합의도 이뤄지면서 방북 인원은 증가세로 돌아섰다. ▶개성 만월대 출토 유물 전시회▶평양에서 열린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금강산에서 열린 겨레말큰사전남북공동편찬회의 등 남북 공동 행사들이 개최됐다. 8ㆍ25 합의는 공동보도문 6항에서 “남과 북은 다양한 분야에서의 민간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하였다”고 적시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