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명수, '무도' 가발 홍보 논란 사과 "제 불찰…죄송합니다"


MBC '무한도전'에서의 '셀프 홍보' 논란에 휩쌓인 박명수가 사과했다.

박명수는 18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 동생의 회사이니만큼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판단했어야 하는데, 촬영이 재밌게 진행돼 시청자 분들에게 큰 웃음을 드릴 수 있겠다라는 생각만 했던 것이 너무 바보 같았다"며 "저로 인한 소식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한 마음을 드려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 "제작진으로부터 가발 촬영 관련하여 제 동생이 운영하는 가발 매장의 촬영 협조 요청을 받았다"며 "급하게 장소를 구하는 제작진에게 최대한 도움이 되고자 경기도 성남시 분당 매장을 추천했고 이곳에서 곧바로 촬영이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방송에는 상호가 노출 되지 않기 때문에 문제가 될 것 이라고 예상하지 못했다. 그러나 회사이름에 제 이름이 들어가 있고 홈페이지나 매장에 제 사진이 실려 있어 홍보로 비춰질 수 있다는 것을 미처 생각하지 못한 것은 제 불찰"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2일 MBC '무한도전'에서는 시청자들의 불만을 해결하는 '불만제로' 특집이 방송됐다. 한 시청자는 박명수의 머리숱이 많아 보였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박명수는 직접 가발 업체를 찾아 가발을 맞췄다. 방송 후 일부에서 박명수가 이 회사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것을 발견해 박명수가 운영하는 회사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양성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