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탄저균 16차례 페스트균도 1번…미군, 한국 반입”

주한미군이 2009년부터 실험용 탄저균을 16차례 국내에 들여와 실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군은 페스트균도 지난 4월 한 차례 반입했다. 주한미군의 생물학균 반입과 사용 실태를 조사해온 한·미 합동실무단은 17일 이 같은 내용의 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한·미 “죽은 균, 인체 해 없어”

 실무단 관계자는 “주한미군은 북한의 생물학 공격을 탐지·식별·분석하는 시스템인 ‘주피터(Joint USFK Portal Integrated Threat Recognition)’ 프로그램 운영을 전후해 지난해까지 탄저균을 15번 반입해 용산기지 내의 한 병원에서 실험했다”며 “올해도 탄저균과 페스트균 샘플을 각각 한 번씩 반입해 오산기지에서 실험을 한 뒤 폐기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 5월 주한미군사령부가 ‘올해 처음 탄저균 표본 실험훈련을 했다’고 한 것은 사실과 달랐다”며 “미군 측은 당시 해명은 ‘오산에선 처음이었다’는 뜻이었다고 재해명했다”고 전했다.

 탄저균에 노출되면 호흡기와 피부 등에 심각한 손상을 가져와 즉시 치료하지 않으면 대부분 사망한다. 페스트는 급성 열성 전염병인 흑사병의 병원체다. 하지만 실무단 장경수 한국 측 단장은 “반입 시 미군은 포장 용기 내에 사균(死菌)화된 탄저균 및 페스트균임을 증명할 수 있는 첨부 서류를 동봉했다”면서 “인체에 해는 없다”고 말했다. 다만 “현행 제도상 주한미군이 사균화된 샘플의 반입을 통보할 의무는 없어 국내 반입과정에서 검사는 생략됐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한·미는 앞으로 주한미군이 생물학균을 국내로 반입할 때 용도와 양 등을 사전에 통보하는 내용의 합의권고안을 마련해 이날 열린 한·미 주둔군지위협정(SOFA) 합동위원회에서 서명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