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소재 ‘그래핀’ 저온에서 만드는 기술 개발

‘꿈의 신소재’로 불리는 그래핀을 저온에서 만들 수 있는 기술이 광주과학기술원에서 개발됐다. 탄소 원자를 벌집 모양으로 연결한 그래핀은 구리보다 전기가 150배 잘 통한다. 이 대학 함문호 교수 연구팀은 800~1000℃에 달하는 그래핀 생성 온도를 50~300℃로 낮췄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