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선 2035] 콘돔은 죄가 없다

기사 이미지

이 현
JTBC 국제부 기자

지난여름, 영국의 10대들이 과학경진대회에 성병을 감지하는 콘돔을 내놔 박수갈채를 받았다. 클라미디아균에 닿으면 초록, 헤르페스에는 노랑, 매독에는 파랑으로 색이 변한다. 이 친구들, ‘틴테크 어워즈’ 건강 분야 1등을 수상한 뒤 밝힌 소감도 당돌했다. “우리의 발명품으로 어른들이 좀 더 책임감 있게 행동하길 바랍니다.”

 우리나라 청소년들은 꿈도 못 꿀 일이다. 며칠 전 온라인에서 여성가족부의 이른바 ‘쾌통법(쾌락통제법)’이 도마에 올랐다. 여가부가 특수콘돔을 ‘청소년유해물건(성기구)’으로 분류해 청소년에게 판매를 금지하고 있는데, 온라인에서는 일반콘돔과 특수콘돔을 구별해 팔기 어렵다 보니 포털들이 아예 콘돔을 19금 검색어로 해둔 것이다. 일반콘돔 구입이 막힌 것은 물론이고 콘돔이 뭔지, 어떻게 쓰는 물건인지 알려주는 글도 성인이 될 때까진 볼 수가 없다. 특수콘돔이 “청소년에게 음란성이나 비정상적인 성적 호기심을 유발하고 지나치게 성적 자극에 빠지게 할 우려가 있다”는 여가부의 해명에 누리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바야흐로 커플의 최대 명절, 크리스마스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다. 크리스마스 이튿날 인터넷에 접속하면 꼭 올라오는 기사가 있다. 편의점에서 콘돔 매출이 12월에 가장 많고, 특히 24일과 25일엔 판매량이 평소 두세 배로 많았다는 통계 기사 말이다. “아기 예수가 태어난 날이지, 너희가 아기 만드는 날이 아니야”라는 댓글이 기억난다. 크리스마스뿐인가, 간통법 위헌 판결이 나고서는 콘돔 제조업체 주가가 껑충 뛰었다는 기사가 화제였다. 지난주 스모그가 베이징을 덮쳤을 땐 “젊은 커플들이 스모그 속에 임신하길 꺼려서 콘돔이 동났다”는 기사까지 나왔다.  

 남 얘기하듯 하면 참 재미있는 이야기인데, 내 이야기가 되면 입이 닫힌다. 내 나이 서른이 다 되도록 어른과 나눈 대화에 콘돔이란 단어를 올린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콘돔의 키읔 자만 꺼내도 문란하게 보일까 겁이 나서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혹여 부모님이 읽으면 무슨 생각을 하실까 머릿속이 복잡하다.) 10년 전 갓 대학생이 된 우리를 돌아보면 성에 대해선 그야말로 ‘까막눈’ 수준이었다. ‘이건 뭔가 아닌 것 같아’ 생각만 하며 주저주저 하는 사이 임신이 돼버려 낙태 수술까지 받은 친구를 몇 봤다. 호르몬 농도를 비정상적으로 증가시키는 사후피임약을 일 년에 대여섯 번이나 먹는다는 친구의 친구 얘기도 들었다. 속된 말로 ‘발랑 까졌다’는 표현과는 거리가 정말 먼 아이들이다. 차라리 되바라질 정도로 빠삭했다면 그런 상처는 없었을 것이다.

 피임 방법을 안 알려준다고, 통금시간이 있다고 본능과 욕구가 없어질까. 콘돔을 못 사게 하면 혼전임신이 박멸될까. 정말 그렇게 생각하시나.

이현 JTBC 국제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