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미국 제로금리 시대 마감, 정신 차려야 산다

미국이 기준금리를 마침내 올렸다. 예상대로 0.25%다. 7년 만에 제로금리에서 벗어난 것이다. 반응은 두 갈래다. 일단 1년여를 끌어온 ‘불확실성’이 제거됐다는 점은 긍정적이다. 이날 미국 다우지수나 아시아 주요 증시가 일제히 오름세를 보인 것도 그래서다. 코스피·코스닥도 상승세였고 원화가치도 큰 동요가 없었다. 재닛 옐런 미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이 “(기준금리가) 시장 기준보다 낮게 유지될 것”이라고 확언한 게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

일·유럽·중국은 미와 반대 움직임
6개월 내 구조개혁 마무리 못하면
가계부채·부동산발 대란 올 수도

 시작은 예상보다 평온했지만 그렇다고 마음을 놓기는 이르다. 여전히 많은 불확실성이 남아 있다. 신흥국 금융위기나 중국의 위안화 절하 공세가 대표적이다. 7년간 이어진 미국의 제로금리는 신흥국에 약 12조 달러의 돈이 풀려나게 했다. 이 돈이 급속히 빠져나가면 브라질·러시아·터키·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은 금융위기를 맞을 수 있다. 특히 눈여겨봐야 할 곳이 브라질이다. 세계적 신용평가회사인 무디스가 국가 신용등급 하락을 경고했고, 대통령 탄핵이 진행 중이라 안팎의 악재가 겹쳤다. 신흥국 위기는 어디서 출발하더라도 결국 어떤 식으로든지 한국 경제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신흥국 수요 감소로 우리 수출이 타격을 받는 것은 기본이요, 자칫 우리도 글로벌 금융 이탈의 소용돌이에 휘말릴 수 있다.

 중국·유럽·일본의 움직임이 미국과는 반대란 점도 눈여겨봐야 한다. 유럽·일본은 양적완화(QE)를 가속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중국은 사흘 전 위안화를 달러 연계에서 풀어냈다. 위안화 약세를 용인하겠다는 의미다. 16일 위안화가치는 달러당 6.4626위안으로 4년6개월 만에 최저로 떨어졌다. 내년엔 달러당 7위안까지 하락할 것이란 전망도 있다. 글로벌 환율전쟁이 벌어질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는 뜻이다.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입장에선 글로벌 통화전쟁의 흐름을 제대로 읽고 대처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미 금리 인상이 한국 경제에 대형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은 작다. 증시에는 장기적으로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외환 시장은 상대적으로 안전지대에 있다. 한국은 연 1000억 달러의 경상수지 흑자를 내고 3600억 달러의 외환보유액을 갖고 있다. 신흥국 전체를 삼키는 큰 쓰나미가 아닌 한 막아낼 수 있다.

  옐런 의장이 금리 인상 속도를 매우 느리게 가져가겠다고 한 점도 고무적이다. 내년 말까지 미국이 시장 예상 최대치인 연 1%로 올리면 한국 수준(1.5%)과 비슷해진다. 내년 하반기까지는 한국이 금리 인상을 미룰 수 있다는 의미다. 그 말을 뒤집으면 적어도 내년 상반기 중에는 1200조원에 달하는 가계 부채와 거품 논란이 일고 있는 부동산 시장 연착륙에 대한 해답을 마련해야 한다는 얘기다.

 한국 경제에 주어진 시간은 많지 않다. 남은 6개월 동안 서둘러 좀비 기업을 정리하고 구조개혁을 마무리해야 한다. 정부와 정치권이 먼저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 코앞인 선거에만 정신을 팔고 지금처럼 정쟁을 되풀이했다간 내년 한국 경제호가 정말 큰 위기를 맞을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