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새정치민주연합 온라인 입당, 벌써 2만명 돌파…격려글 쇄도

기사 이미지

새정치민주연합 온라인입당 [사진 중앙포토]


 
'새정치민주연합 온라인 입당'

새정치민주연합이 온라인 당원가입 시스템을 도입한 가운데 입당 신청자가 2만 명을 넘어섰다.

새정치는 지난 16일 오전 9시 온라인입당시스템을 통해 입당을 받기 시작해 이날 자정까지 1만6602명이 신청을 마쳤다. 17일 오후 2시경에는 새정치민주연합 공식 사이트가 검색 폭주로 다운되기도 했다.

문용식 디지털소통위원장은 1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어제 오전 9시부터 자정까지 온라인 당원가입 신청자가 1만6000명을 넘겼고, 오늘 아침 10시까지는 2만12명이 신청했다”고 말했다. 이전까지는 시·도당을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팩스를 통해서만 입당원서를 제출할 수 있었다.

이어 “하루종일 온라인 사이트나 SNS 등을 통해 온라인 입당에 대한 격려의 글이 쇄도했다. 연말까지 신청자가 1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측한다”며 “안철수 의원의 탈당으로 야권의 위기감이 생기면서 지지자들이 자발적으로 결집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앞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성원에 대한 보답으로 1만 번째 온라인 가입 당원께 제가 번개로 내일 점심을 쏘겠다. 야당 ‘뭐하냐, 못한다’ 나무라지만 마시고, 참여해서 확 바꾸고 강한 야당을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다. 온라인 입당자 중 최고령·최연소·최장거리 가입자 등을 추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할 계획이다.

새정치민주연합 온라인 입당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