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경실 남편, 강제추행 공소 사실 인정…피해자 "극도의 불안감과 수치심 지워지지 않아"

기사 이미지

[사진=TV 조선 방송 캡쳐]


이경실 남편, 강제추행 공소 사실 인정…피해자 "엄벌 내려달라"

이경실 남편

방송인 이경실의 남편 최 모씨가 강제 추행에 관한 공소사실을 다시 한번 인정했다.

17일 오후 서울서부지법에서는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이경실의 남편 최 모씨에 대한 2차 공판이 진행됐다.

이날 판사는 피고 최 모씨에게 "1차 공판에서 했던 것처럼, 모든 공소 사실을 인정하는 것인가"라고 물었고, 최 모씨는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에 다시 판사는 "피고인이 재판정에서는 공소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언론을 통한 인터뷰에서는 다른 말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피해자 쪽에서 의견서를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이후 피해자 김 씨가 증인으로 참석했고, 김 씨는 "2015년 8월 18일 새벽, 운전사가 운전중인 차의 뒷자리에서 최 씨로부터 추행을 당했다"고 증언했다. 이어 "당시 최 씨는 만취 상태가 아니었으며, 다음날 오후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내왔고, 이후에는 새벽 시간 최 씨로부터 전화가 와 욕설을 하기도 했다"고 증언했다.

또한 김 씨는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는가'라는 판사의 말에 "극도의 불안감과 수치심이 머릿속에서 지워지지 않는다"며 "첫 공판에서 피고인 최 씨가 자백했다기에 그렇게 알고 있었는데, 이후 언론을 통해 '술 마신 사실을 인정한 것뿐'이라고 말하고, 최 씨의 부인인 이경실씨도 언론사를 통해 자신을 매도시킨 것에 큰 좌절감을 느꼈다"며 "최 씨에게 엄벌을 내려달라"고 호소했다.

최 씨가 공소사실을 인정했지만, 당시 만취 상태였는지에 대한 여부 등이 향후 공판에 있어서 변수가 될 전망이다. 판사는 증인 신문 후 2016년 1월 14일 다시 공판을 속행하고 이날 운전기사 등 증인 신문을 진행하기로 결정하기로 했다.

이경실의 남편 최 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지인의 아내인 김 씨를 집에 데려다 주겠다며 차 뒷 자석에 태운 후 치마 속으로 손을 넣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경실 남편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이경실 남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