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덕유산에서 폭설로 27명 조난돼 12시간 만에 구조…4명 사상

기사 이미지

덕유산 폭설. [사진 YTN 방송 캡쳐]


덕유산 폭설로 27명 조난됐다가 12시간 만에 구조…1명 사망·3명 부상

덕유산 폭설

경상남도 거창군 덕유산 지봉헬기장 인근에서 등산객 27명이 조난됐다가 12시간 만에 구조됐다.

17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경 거창군 북상면 소정리 남덕유산 해발 1300m 고지에서 등산객 27명이 조난됐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이들은 부산지역 산악회 회원들로 덕유산에 내린 폭설과 기상악화로 인해 조난된 것으로 밝혀졌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구조대원 29명(소방대원 20명, 국립공원 산악대 6명, 산악전문 의용소방대원 3명)은 이날 밤 10시 40분경 조난자들을 발견, 이튿날 오전 6시 8분경 이들을 모두 송계사까지 하산시켜 구조 작업을 했다고 전해졌다.

이 중 A(57세·여)씨가 저체온증과 탈진 증세로 인근 병원에 급히 이송됐으나, 17일 오전 7시20분경 숨졌다. 나머지 부상을 당한 남성 3명은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구조작업을 담당한 소방당국은 "조난을 당한 등산객들은 이날 저녁에 하산을 할 계획이었으나 예상치못한 폭설과 랜턴 등 야간 장비도 준비하지 않는 바람에 결국 구조 요청을 하게 됐고, 1300m 고지라 바람도 세고 야간이라 소방헬기를 띄우지 못했다. 또 폭설로 인해 등산로를 찾을 수 없는 등 매우 급박한 상황"이라고 구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덕유산 폭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덕유산 폭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