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 "父, 연예인 아닌 운동인" 시합에 집중

기사 이미지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 [사진 일간스포츠]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 “난 연예인 아닌 운동인“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이 국제대회 출전을 앞둔 심경을 전했다.

17일 청담동 ROAD FC(로드FC) 오피셜 압구정짐에서 열린 'XIAOMI ROAD FC 027 IN CHINA' 기자회견에는 무제한급 8강 토너먼트에 출전하는 최홍만, 최무배, 명현만, 김재훈과 '태권도 파이터' 홍영기,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이 참석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올해 17세의 여고생 남예현이 참석해 이목을 끌었다. 아버지 아래서 3년째 종합격투기를 수련하고 있는 남예현은 이번 대회에서 얜 시아오난과 스트로급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남예현은 "사실 최근에 발목 수술을 해서 못 나갈 줄 알았는데 시합이 잡혀서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겠다"며 다부진 출전 각오를 밝혔다.

이어 남예현은 체육관 관장인 아버지에 대해 "아버지가 습관적으로 절대 자만하지 말라고 한다"며 "최근 갑자기 기사들이 떠서 어안이 벙벙한데, 아버지가 '너는 연예인이 아니니 신경 쓰지 말고 운동에만 집중해라'고 조언해주셔서 열심히 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샤오미 ROAD FC 027 IN CHINA'는 오는 26일 중국 상하이 동방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여고생 파이터‘ 남예현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