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수출형 고등훈련기(T-X) 앞에 선 박 대통령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미국 수출형 고등훈련기 T-X가 17일 그 모습을 드러냈다. 국산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을 개량한 기종으로 17일 오전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열린 공개 기념식에는 박근혜 대통령도 참석해 축사를 했다. T-X는 기존의 T-50에 미 공군의 요구에 맞춰 대화면 시현기(LAD, Large Area Display)와 가상훈련(ET, Embedded Training) 시스템, 공중급유장치 등이 추가됐다. 총 2000대의 노후화된 고등훈련기 T-38의 교체를 추진 중인 미 공군은 1차로 2017년 말까지 350대를 교체하기 위해 지난해 사업설명회까지 마친 상태다. 내년 하반기 입찰공고를 하고 2017년 말에 최종 기종을 선정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축사에서 "이 훈련기(T-X)의 미국 수출이 성공한다면, 우리 항공산업과 국가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입니다. 수출물량 350대, 10조원 규모로 산업 파급효과는 7조3000억원, 일자리 창출은 4만3000명 수준이 될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라며, "국가안보적인 측면에서도 한·미 동맹을 더욱 강화시키는 촉매제가 될 것이며, 한·미 간 무기체계의 상호 운용성 증대로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