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연희 강남구청장, "강남 비방 댓글 단 서울시 공무원들 수사의뢰할 것"

기사 이미지

[신연희 강남구청장 사진=뉴시스]


서울시청과 강남구청의 ‘댓글 공방’이 지루한 소모전으로 치닫고 있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은 17일 “강남구 관련 기사에 비방 댓글을 단 서울시 공무원들에 대해 곧 수사의뢰를 하겠다”고 말했다. 신 구청장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시와 끊임없이 갈등 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좋지 않다고 생각해 이번 논란을 그냥 넘어가려 했지만 시가 (지난 16일) 중앙지검에 구 공무원들 수사 요청을 하는 것을 보고 우리도 수사의뢰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8일 강남구 선진화담당관 산하 공무원들이 포털사이트 서울시 관련 기사에 조직적으로 비방 댓글을 달았다는 보도가 나오자 시는 자체조사를 거쳐 16일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에 강남구 역시 “자체 조사 결과 강남구 관련 기사에 서울시 직원들로 추정되는 아이디로 달린 비방 댓글들을 발견했다”며 맞불을 놓은 것이다. 강남구는 한전부지 공공기여금과 메르스 사태 등 시와 강남구가 갈등을 빚었던 사안을 다룬 13개 기사에 달린 337건의 댓글이 시청 직원 274명에 의해 작성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신 구청장은 강남구가 조직적으로 ‘댓글 부대’를 운영했다고 한 관련보도와 서울시 입장에 대해서도 “우리 구는 불법주·정차 단속만 해도 다른 자치구의 3~15배 일이 많다”며 “댓글 부대를 운영할 만큼 한가하지 않다”고 부인했다. 또 논란이 됐던 ‘강남구 특별자치시 독립’발언에 대해서는 “(발언에 대해)사과 할 생각이 절대 없다”며 “서울시가 구와 소통하는 쪽으로 태도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신 구청장 발언에 대해 강남구의 수사의뢰는 단순히 시를 공격하기 위한 의도라며 평가절하했다. 임동국 서울시 조사담당관은 “서울시는 ‘강남구청 댓글 부대’관련 보도에 대한 사실 확인차원에서 수사를 의뢰한 것인데 강남구는 단순히 시에 반격하려는 의도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나한 기자 kim.na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