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금리인상, 기준금리 0.25~0.5%로 인상… ‘제로금리 시대’ 막 내렸다

 
기사 이미지

미국 금리 인상 옐런 연준의장 [사진 중앙DB]


미국 금리인상, 기준금리 0.25~0.5%로 인상… ‘제로금리 시대’ 막 내렸다

미국이 마침내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이로써 2008년 12월 이후 7년간 지속돼온 ‘제로금리 시대’는 막을 내렸다.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16일(현지시간) “연방기금 금리 목표 범위를 0.25%포인트 올리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현재 0~0.25%인 기준금리는 0.25~0.5%로 인상된다.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린 것은 2006년 6월 이후 9년 6개월 만이다.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Fed)의장은 기자회견에서 "고용시장이 추가 개선된데다 인플레가 2% 목표를 향해 상승할 것이라는 합리적 확신이 생겨 기준금리를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FOMC는 향후 금리 인상을 천천히, 완만하게 진행할 것임을 분명히 했다. FOMC는 성명에서 "향후 경제여건은 금리를 오직 점진적으로 올려야 하는 상황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기준금리는 상당기간(for some time) 장기적으로 합당하다고 기대되는 수준 아래에서 유지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실제 금리 인상 경로는 경제 데이터에 입각한 경제 전망에 달려있다"고 덧붙였다.

FOMC 회의 멤버들이 예상한 내년말 기준금리 중간값은 1.4%, 2017년말은 2.4%인 것으로 드러났다. FOMC 멤버들은 내년과 내후년 각각 1% 포인트 정도씩 금리가 오를 것으로 예상한다는 의미다. 이번 금리 인상은 FOMC 위원 10명의 만장일치로 결정됐다.

한편 이날 뉴욕 증시는 비교적 큰 폭으로 올랐다. Fed가 향후 금리를 점진적으로 인상한다는 방침이 확인되면서 투자심리가 달아올랐다. 다우지수가 1.28% 오른 것을 비롯해 S&P 500지수가 1.45%, 나스닥 지수가 1.52% 상승했다.

‘미국 금리인상’ ‘미국 금리인상’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