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넥센 김하성, 연봉 300% 올라…1억6000만원 계약

기사 이미지

[김하성 사진=일간스포츠]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유격수 김하성(20)이 프로 입단 3년 만에 억대 연봉자가 됐다.

넥센은 17일 서울 목동야구장 구단 사무실에서 김하성과 올 시즌 연봉 4000만원에서 1억2000만원(300%) 인상된 1억6000만원에 2016년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김하성은 올 시즌 140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0(511타수148안타) 19홈런 89득점 73타점 22도루를 기록했다. 메이저리그로 떠난 강정호(29·피츠버그)의 공백을 잘 메웠다. 비록 삼성 구자욱에게 밀려 신인상은 타지 못했지만 높은 연봉을 받게 됐다.

2014년 입단 이후 3년 만에 억대연봉에 진입한 김하성은 "기대 이상의 인상폭에 스스로도 깜짝 놀랐다. 앞만 보고 열심히 달려왔는데 좋은 결과를 얻었다"며 "올해 풀타임으로 한 시즌 뛰고 억대 연봉에 진입한 만큼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 시즌은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어서 무척 의미 있는 시즌이었다"며 "유격수라는 포지션은 수비능력이 가장 우선인 것 같다. 하지만 공격과 주루 능력까지 좋아진다면 팀을 위해 더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하성의 2016 시즌 목표는 올해 못 이룬 20홈런-20도루 달성과 골든글러브 수상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