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TONG] 내일은 세계유산, 한양도성 이야기

by 장기흠·류동현·오경환·김민주·박지현·장영훈
기사 이미지

‘서울 한양도성’은 현재 2017년 유네스코 세계 유산 등재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여러 특징과 가치로 한양도성은 전 세계에 서울을 알리는 우리나라의 큰 자산으로 작용할 것이다. 그러나 한양도성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TONG청소년기자단은 지난 11월 7일 서울시립대 서울학연구소 김영수 연구교수와 함께 한양도성 낙산~흥인지문 구간(2.1km)을 답사하며 도성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옛 서울을 품은 한양도성
 
기사 이미지

현재 사적 제10호로 지정된 서울 한양도성은 약 620여년 전 조선의 도읍지인 한양의 경계를 표시하고 외부 침입을 막기 위해 만들어진 성곽이다. 총 길이는 약 18.6km로, 한양의 경계인 백악산(북악산)·낙타산(낙산)·목멱산(남산)·인왕산 능선을 따라 축조되었고 현재 여섯 개의 지역(백악지역, 낙산지역, 흥인지문지역, 목멱지역, 숭례문지역 인왕지역)으로 나뉘어 관리되고 있다.

현재 원래 성곽의 약 2/3이상이 남아있으며 일부 구간이 복원되었는데, 이는 전 세계의 현존하는 수도 성곽 중 규모가 가장 크다. 원래 명칭은 ‘서울성곽’이었으나 2011년 7월 지금의 명칭으로 변경했으며, 이에 따라 영어 명칭도 ‘Fortress Wall of Seoul’에서 ‘Seoul City Wall’로 함께 변경되었다.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기사 이미지

현대에도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으로 이용되는 서울 한양도성


세계유산제도에 따르면 세계유산은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Outstanding Universal Value)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한양도성은 총 4가지의 OUV를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는 도심을 에워싸고 있는 도시규모의 성곽유산이라는 것이다. 서울 한양도성은 고려와 고구려의 도성 양식을 계승한 건축양식을 가지고 있다. 한양도성의 기원은 고구려의 오녀산성부터이다. 오녀산성은 주몽이 고구려를 건국했을 때 만든 성이다. 고구려의 평지성과 산지성을 함께 조성한 이원체제는 평양성, 개성성으로 이어졌고 한양도성은 평지성과 산지성이 결합된 형태로 완성되었다. 이를 통해 한양도성의 역사성을 확인할 수 있다.

두 번째는 600년의 역사층위가 축적된 유산이라는 것이다. 한양도성은 그 원형이 잘 남아 있어 축조 당시의 도성 형식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전체 길이 18.6km인 한양도성은 동아시아에서 가장 오래 지속된 왕조의 도성이라는 점에서 그 가치가 있을 뿐 아니라 수축 과정 등을 모두 기록해놓았다는 점에서 가치를 찾을 수 있다.

세 번째는 땅과 일체화 되어 구축된 성곽이라는 것이다. 한양도성은 축조 당시 주변의 지형을 크게 변화시키지 않고, 사산(백악산·낙타산·목멱산·인왕산)의 능선을 따라 축성했다. 자연적 지형을 활용해 축조한 탓에 산등성이를 따라 굴곡이 나타나는 것이 매우 큰 것이 특징이다. 한양도성의 산지, 구릉지, 평지를 지나며 자연지형을 따라 고리모양으로 연결되어 있다.

대부분 평지에 지어진 해외 성곽과 달리 한양도성은 마치 자연과 하나된 듯한 조화로움을 보여준다. 이는 오랫동안 이어진 조상들의 자연존중사상과도 일맥상통한다.

자연을 훼손시키지 않고 지어졌다는 부분도 주목할 만하지만, 무엇보다도 현재까지 서울시민의 삶의 터전이 되고 있다는 사실은 정말 특별한 점이다. 대부분의 성곽이 그 기능을 잃고 주거지와 멀리 떨어진 경우가 많은데, 한양도성은 예나 지금이나 수도 서울을 감싸고 있다. 과거의 방어적 기능은 상실했으나, 도성은 여전히 높은 빌딩 숲 사이에서 그 모습을 지키며 공존하는 한양도성 성곽의 모습은 전혀 이질적이지 않다.

그리고 마지막은 집단 장인기술로 구축된 유산이라는 점이다. 한양도성은 전국에서 모인 장인에 의해 축조되었으며 그 구간명, 관리자, 참여한 백성들의 이름이 성벽에 새겨져 있다. 이를 각자성석이라 한다.

600년의 역사층위가 축적된 유산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순조 때(1800~)의 도성 축조 흔적


620년 동안 수도를 지켜온 역사만큼이나 한양도성 중건의 역사 또한 다채롭다.

한양도성은 조선의 건국 이후 한양을 방위하기 위한 도성을 쌓고자 도성축조도감을 설치한 것으로 그 대역사가 시작되었다. 그 후 태조가 정도전에게 명하여 성터의 조사 측정을 실시했으며, 태조 5년(1396년) 음력 1월 9일부터 2월 28일까지 49일 간, 이어서 8월 6일부터 9월 24일까지 49일 간, 총 98일 동안 전국의 장정 19만 7400여 명을 동원해 쌓았다고 한다.

전체 공사구간(총 5만 9500척)을 600척씩 97구간으로 나누고 각 구간마다 천자문 순서에 따른 번호를 하늘 천(天) 자부터 조상할 조(弔) 자까지 이름을 붙인 뒤 군현별로 할당하였다. 태조 때 처음 축성할 당시 평지는 토성으로 산지는 석성으로 쌓았다. 하지만 세종 4년(1422년)에 흙으로 쌓은 곳을 모두 돌로 다시 쌓는 대대적인 공사를 단행하였으며 총 32만 2천 4백 명을 동원해 38일 만에 성곽을 보수했다.

이후에도 문종 1년(1451), 광해군 8년(1616) 등 수 차례의 서울 한양도성에 대한 보수공사가 계속되었다. 세월이 흐름에 따라 성벽 일부가 무너져, 숙종 때 대대적으로 보수·개축하였고 이후에도 여러 차례 정비하였다. 성을 쌓을 때에는 일부 성돌에 공사에 관한 기록을 남겼는데, 태조·세종 때에는 구간 명·담당 군현명 등을 새겼고 숙종 이후에는 감독관·책임기술자·날짜 등을 기록하여 책임 소재를 밝혔다고 한다.

사연 많은 한양도성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자문주신 서울시립대 서울학연구소 김영수 연구교수


그러나 한양도성은 일제강점기와 근대화 과정을 거치며 옛 모습을 상당 부분 잃어버렸다. 1899년 도성 안팎을 연결하는 전차가 개통됨에 따라 먼저 성문이 제 기능을 잃었으며, 1907년 일본 왕세자 방문을 앞두고 길을 넓히기 위해 숭례문 좌우 성벽이 철거되었다. 이어 1907년 이후 본격적으로 평지의 성벽이 헐린 데 이어 성문과 문루가 훼손되기 시작했다. 소의문은 1914년에 철거됐다. 돈의문은 경성 전차 궤도 복선화를 위해 1915년에 헐었고, 광희문의 문루는 1915년에 헐렸다. 혜화문은 1928년에는 문루가, 1938년에는 성문과 성벽 일부가 헐렸다.

일제는 1925년 남산 조선신궁과 흥인지문 옆 경성운동장을 지을 때에도 주변 성벽을 헐고 석재로 재활용했다. 일제강점기, 조선의 역사와 함께한 한양도성은 크게 훼손되었다. 또한 일제강점기 이후 한양도성은 점차 국민들에게서도 잊혔다. 성벽에 인접해 도로·주택·공공건물·학교 등을 지으며 성벽이 훼손되는 일이 되풀이되었다.

한양도성은 일제 강점기와 6.25 전쟁 등 근대화를 겪으며 성곽의 일부분이 소실됐다. 원래 서울 한양도성에는 4대문 4소문이 있었으나, 돈의문과 소의문은 일제강점기에 헐리고 건축 자재로 팔려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다. 또 주변 성곽을 헐어 석재로 쓰며 성벽이 훼손되었다.

이렇게 훼손된 한양도성을 회복하기 위한 노력은 정부 주도로 1968년 숙정문 주변을 복원하는 것부터 시작해, 1974년부터 전 구간으로 확장되었다. 서울시는 한양도성의 역사성을 온전히 보존하여 세계인의 문화유산으로 전승하기 위해 2012년 9월 한양도성도감을 신설하고, 2013년 10월 세계유산 제도에 부합하는 한양도성 보존·관리·활용 계획을 수립했다. 한양도성을 보호하고 관리하는 과정에서 숙정문·광희문·혜화문을 복원했지만 광희문과 혜화문은 부득이하게 원래의 자리가 아닌 곳에 옮겨져 복원됐다.

한양도성이 과거엔 지형과 어우러졌다면, 현대엔 사람들의 삶과 어우러지고 있다. TONG청소년기자단이 다녀온 낙산 구간은 장수마을과 인접해 있었다. 한양도성 답사에 동행한 김영수 교수는 “장수마을 주민들은 한양도성의 역사적 가치를 보전하기 위해 한양도성의 보호관리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랜 역사적 가치를 지닌 서울 한양도성과 현대인의 삶이 함께하는 모습은 한양도성의 가치를 더 높인다. 과거 조선의 백성부터 현대의 서울시민까지 오랜 세월을 함께 보낸 한양도성, 앞으로 우리가 지키고 보존해야 할 소중한 문화재임에 틀림없다.

글=장기흠·류동현·오경환(북일고 1)·김민주·박지현·장영훈(전북외고 1) TONG청소년기자, 청소년사회문제연구소 북일고지부·전북외고지부

사진=우상조 기자

도움=황정옥·이민정 기자

자문=서울시립대 서울학연구소 김영수 연구교수

‘TONG 우리 역사 바로 알기 캠페인’ 문화재청·문화유산국민신탁과 함께 합니다.

[추천기사]
seowon_showcase
 
bongjeongsa_showcase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