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리와 나' 첫방 심형탁, "강아지와 함께 냄새를 맡겠다"… 엉뚱하네

기사 이미지

마리와 나 심형탁 [사진 jtbc 마리와 나 캡쳐]


마리와 나 심형탁

‘마리와 나’에 출연한 배우 심형탁이 어김없이 엉뚱매력을 발산해 화제다.

16일 첫 방영된 JTBC ‘마리와 나’에서는 방송인 강호동과 함께 배우 심형탁, 김민재, 가수 이재훈, 은지원, 서인국이 마리 아빠가 되기 위해 면접을 보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심형탁은 면접장에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 동물과 대화 하고 싶고 영혼의 교감을 하고 싶다”라고 하며 당찬 지원 동기를 밝혔다. 이어 반려동물과 친해지는 방법을 묻자 심형탁은 “일단 강아지들은 사람을 만나면 발가락 냄새를 맡는다”라며 “나도 냄새를 맡겠다. 그래서 친근감을 표시하겠다”라고 대답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 냈다.

한편, 이날 방송분에서 심형탁은 은지원과 함께 애완 돼지 애뀨의 일일 아빠가 됐다.

마리와 나 심형탁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마리와 나 심형탁 [사진 jtbc 마리와 나 캡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