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빚 압박에 지인 살해 후 재산 가로챈 40대 일본서 붙잡혀

 
지인을 살해한 뒤 사체를 암매장하고 일본으로 달아났던 부동산 경매업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10여 년 전 같은 병원에서 진료를 받다 알게 된 지인 조모(67)씨를 살해한 뒤 사체를 유기한 혐의 등(강도살인 및 사체유기 등)으로 부동산 경매업자 김모(42)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월6일 조씨의 아파트를 가로챌 목적으로 조씨를 경기도 동두천의 빈 건물로 유인해 목을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충남 논산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다. 김씨는 “다른 사람에게 빌려준 돈을 건물로 받기로 했는데 나는 부동산이 많아 내 명의로 하면 세금을 많이 내야 하니 명의를 빌려달라”고 조씨를 꼬드겼지만 조씨가 이에 응하지 않자 그를 살해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한다.

김씨는 조씨를 살해한 후 조씨의 아파트에 침입해 등기이전에 필요한 서류를 훔치고 미리 위조한 매매계약서와 훔친 인감증명서 등을 이용해 4억원대인 조씨의 아파트를 자신의 채권자 명의로 넘겨 빚을 갚았다. 이후 그는 일본으로 도주했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조씨의 시신을 유기한 뒤 범행을 숨길 목적으로 조씨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 발신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김씨는 지난해 12월에는 투자금 명목으로 자신에게 1억4000만원을 빌려준 장모(45)씨가 돈을 갚을 것을 요구하자 장씨의 목을 전깃줄로 졸라 살해하려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김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인터폴을 통해 일본 경시청과 10개월여간 공조수사를 벌였고, 일본 측이 검거한 김씨의 신병을 9일 건네받아 강도살인·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저지른 또 다른 범행이 있는지 여부를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