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T-X 수출, 한미 동맹 촉매제"


 
기사 이미지

[17일 오전 박근혜대통령이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에서 열린 미국 수출형 훈련기(T-X) 공개기념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미국 수출형 훈련기(T-X) 사업에 대해 “국가안보적인 측면에서 한·미동맹을 더욱 강화시키는 촉매제가 될 것이며, 한·미간 무기체계의 상호운용성 증대로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T-X 공개 기념식’에서 “오늘 첫 선을 보이는 미국 수출형 훈련기는 국산 명품 항공기인 T-50을 개량해 미국의 조종사 훈련기로 수출을 추진하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다. 항공기술의 불모지나 다름없었던 우리나라는T-50 개발을 통해 항공선진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T-X는 노후화한 미 공군 고등훈련기 T-38을 대체할 기종으로, 미국은 350대 이상을 교체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미 공군은 지난해 사업설명회를 가졌고 내년 하반기 입찰공고를 시작할 예정이다.

박 대통령은 “T-X의 미국 수출이 성공한다면 우리 항공산업과 국가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수출물량 350대, 10조원 규모로 산업 파급효과는 7조3000억원, 일자리 창출은 4만3000명 수준이 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이 다목적 항공기인 T-50의 장점을 살려서 전술 입문기인 TA-50과 전투기 모델 FA-50까지 수출하게 되면 미국 수출물량이 1000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며 “다른 나라들의 고등훈련기 교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서 더 큰 수출 길을 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사업이 단지 한 건의 항공기 수출이 아니라 우리 항공산업의 장기적인 발전과 한·미 공동번영이라는 큰 의미를 갖고 있는 만큼 이번 사업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민구 국방부 장관, 윤상직 산업부 장관, 정경두 공군참모총장,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