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갑작스런 폭설에 27명 조난…1명 사망, 3명 부상

기사 이미지

 
지난 16일 오후 6시쯤 경남 거창군 덕유산에서 등산객 27명이 폭설에 조난됐다. 이들은 12시간 만에 구조됐지만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17일 거창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들은 부산의 한 산악회 소속으로 지난 16일 오전 10시30분쯤 덕유산(해발 1270m) 신풍령 휴게소에서 산행을 시작했다.

그러나 눈이 내리면서 회원들 발걸음이 늦어져 오후 6시10분쯤에야 해발 600m 지점인 지봉 헬기장 부근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들은 곧바로 조난 신고를 했다. 하지만 대설주의보가 내린 상황이어서 헬기가 뜰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할 수 없이 거창소방서 등 구조대 29명은 걸어서 이동해야 했고, 결국 조난자들과 만나기까지 4시간이 더 걸렸다.

구조대가 도착해 보니 3~4명이 저체온증 등 이상 징후를 보이고 있었다. 조난자 중에서 환자까지 발생하면서 하산 시간은 더욱 늦어져 17일 오전 6시8분쯤에서야 산을 내려올 수 있었다.

거창소방서 현장대응단 공지현 소방장은 “당시 눈이 무릎까지 쌓인 상황이어서 구조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며 “조난자들도 전문적인 겨울 등산 장비를 제대로 갖추지 않은 채 산행을 하면서 피해가 커졌다”고 말했다.

거창=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