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요미식회' 소갈비 3대 맛집 소개, 이구동성 추천한 곳 어디?


 
기사 이미지

`수요미식회` 소갈비 [사진 tvN 수요미식회 방송 캡처]

'수요미식회' 소갈비 맛집은 어디? 부천 삼도갈비vs방이동 벽제갈비 후기보니…

수요미식회에서 소개한 소갈비 맛집이 화제다.

16일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 소갈비 편에서 서울시 중구 을지로3가에 위치한 ㅈ*ㅇ(조선옥)에 이어 송파구 방이동 ㅂ*갈비(벽제갈비),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에 위치한 ㅅ*갈비(삼도갈비) 집이 소개됐다. 김정민, 이재룡, 장동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재룡은 요리 프로그램 MC를 맡고있는 건 물론 평소 요리를 즐겨하는 사실을 밝혀 눈길을 모았다. 장동민 역시 요리잘하기로 소문난 연예인. 장동민은 "대충 넣고 먹어가면서 부족한 맛을 채우는 게 중요하다"고 요리 팁을 전하며 남다른 포스를 풍겼다. 김정민은 "고기를 쌓아두고 먹는다. 완전 육식주의잔데 방송에서 고기 좋아한다고 말하기 뭐해서 말안했다"고 고기 사랑을 드러내며 '소갈비'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삼도갈비 대표 메뉴는 한우 생 갈비, 한우 마늘 양념 갈비다. 한우 마늘양념 갈비는 간장 참기름 매실진액 양파 마늘을 넣어 만든 양념을 생갈비에 재우지 않고 적절히 스며들도록 버무려줬다. 황교익은 수요미식회 소갈비 맛집 삼도갈비에 대해 “마늘의 은은한 향이 올라오더라”고 말했다.

김정민도 “5점 만점에 4.5점을 주고 싶다”며 “여기는 우리가 생각하는 갈비 그 자체다. 손질 잘해서 맛있는 거 같다. 추천하고 싶은 집”이라고 했다.

특히 장동민은 “아버지도 고기 사업하고 있다. 그래서 좋은 고기를 먹는 편”이면서 “웬만하면 생갈비 먹고 ‘괜찮다’는 말을 안 한다. 이 집은 고기를 잘 골랐더라. 그래서 많이 먹었다”고 극찬했다.

수요미식회 소갈비 맛집 벽제갈비에 대한 평가는 엇갈렸다.

황교익 칼럼니스트는 "마블링이 많아 느끼하고 질기더라"고 했다. 그러나 김정민은 "나는 저 느끼함이 비계가 덜렁대는 느끼함이 아니라, 마치 참치 뱃살같은 느낌이었다"고 감탄했다.
이재룡은 "평양냉면을 곁들여 먹으면 느끼함이 사라진다"고 조언했다.

이들은 각자 소갈비에 관한 추억을 공유하며 미식 토크를 시작했다. 어렸을 적 귀해서 자주 먹을 수 없었던 소갈비에 대한 기억들을 털어놓으며 추억에 잠겼다. 특히 MC 신동엽은 "성인이 되기 전에 소갈비를 처음 먹어봤다"며 "고 2때 가출을 했다. 그리고 집에 들어왔는데 아버지가 혼내시지 않고 고기를 사주셨다"고 특별한 경험담을 전했다.

'수요미식회' 소갈비 3대 맛집 소개

온라인 중앙일보
'수요미식회' 소갈비
[사진 tvN 수요미식회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