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 채에 3500억원 하는 최고가 저택 보니…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프랑스 파리 근교에 있는 저택의 이름이 '샤토 루이14세'다. 루이14세는 17세기 절대왕권을 휘두르며 태양왕으로 불렸던 군주다. 베르사이유궁이 그의 작품이다. 그런 이름이 붙은 저택이니 그 호화로움은 불문가지다.

17일 외신들이 이 저택이 2억7500만 유로(3500억원)에 팔렸다고 보도했다. 매수자는 이름을 밝히지 않은 중동의 갑부로 알려졌다. 영국 언론들은 특히 "지금껏 거래된 주택 중 최고가는 런던 하이드파크에 인근의 펜트하우스로 1억4000만 파운드(2456억원)이었는데 이번에 이 저택이 최고가를 갱신했다"고 보도했다.

이 저택은 2011년 베르사이유궁으로부터 과히 멀지 않은 곳으로 루이 14세를 지키던 스위스용병이 머물던 자리에 지어졌다. 사우디아라비아계인 에마드 카쇼기(47)의 회사(COGEMAD) 작품이다. 그의 삼촌이 전설적인 무기 중개상인 아드난 카쇼기다.

23만㎡에 달하는 영지에 건축면적만 4645㎡다. 이름에 걸맞게 베르사이유궁전에서 영감을 받았다. 공법도 17세기 방식을 존중했다고 한다. 정원은 물론 정원 가운데 분수가 대표적이다. 실물의 4분3 크기로 금도금을 했다. 건물 정면에 있는 시계도 베르사이유궁에 있는 것과 동일하게 만들었다. 2㎞의 미로도 있다.

저택엔 실내·실외 수영장이 있다. 두 개의 무도회장과 한 개의 나이트클럽은 물론 3000병의 와인이 들어갈 수 있는 지하저장고도 있다. 리셉션 천정은 돔 형태로 무려 15m 높이다. 10개의 스위트룸도 있다. 미국의 유명한 셀러브리티인 킴 카사디안이 2013년 이곳에서 결혼식을 하려 하면서 세계적으로 이름이 알려지기도 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사진 출처=’샤토 루이 14세’ / http://www.cogemad.com/collections/chateau-louis-xiv.html#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