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륵사지 석탑, 2017년까지 6층으로 복원될 것… 발굴된 옛 석재 다시 활용

 
기사 이미지

미륵사지 석탑 [사진 JTBC 캡처]


미륵사지 석탑, 2017년까지 6층으로 복원될 것… 발굴된 옛 석재 다시 활용

미륵사지 석탑이 2017년까지 6층으로 복원된다.

전북 익산시 금마면에 있는 미륵사지 석탑(서탑:西塔)은 1500년 전 지어져 반쯤 부서진 채 100년전 콘크리트 가설로 지탱해오고 있었다.

17일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미륵사지 석탑이 2017년 7월까지 6층으로 복원될 것이라고 전했다. 기초 조사와 해체 작업 등 복원 사업이 시작된 지 17년 만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미륵사지 석탑(국보 11호)의 역사적 고증의 물리적 한계, 학술적 근거 부족 등으로 인해 9층 원형 복원은 불가능하다”면서 “현재 육안으로 꼭대기 처럼 보이는 6층까지 복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덕문 문화재연구소 건축문화재연구실장은 “역사적 고증 없는 6층 복원이나 9층 복원을 하면 문화재 가치를 상실하고 특히 미륵사지가 유네스코의 문화재 재심사에서 해지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륵사지 석탑 복원은 원래 석탑의 고유한 느낌을 살리기 위해 현장에서 발굴된 옛 석재를 최대한 다시 활용할 계획이다.

‘미륵사지 석탑’ ‘미륵사지 석탑’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