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이돌그룹 제스트 멤버 전 여자친구 기소…"허위 성폭행의혹 제기"

 
자신과 사귀던 아이돌그룹 제스트 멤버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20대 여성이 거꾸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심우정)은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손모(24)씨와 문모(34)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손 씨는 문 씨와 함께 지난 2월 인터넷 페이스북 증권가 소식지에 “제스트 멤버 A씨가 접근한 뒤 성관계만 맺고(데이트 강간) 잠적했다”는 취지의 허위 사실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글은 급속히 퍼졌으며 손 씨가 A 씨를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면서 사건은 언론 보도에도 등장했다.

하지만 검찰 조사 결과, 손 씨는 A 씨와 정상적으로 이성 교제했던 사이로 방송 활동 등의 바쁜 일정으로 둘 사이가 자연스럽게 멀어지게 됐고 성폭행도 사실이 아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서복현 기자 sphjtb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