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리와나' 첫방, 강호동 왜 '강블리'인지 증명했다

기사 이미지


방송인 강호동이 사랑스러운 아기 고양이 토토의 매력에 빠졌다.

'윽박'의 대명사였던 강호동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토토를 지극정성으로 보살폈다. 바라볼 땐 그 눈빛에서 사랑이 묻어났다. 그의 부드러운 모습은 시청자로 하여금 신선함을 안겼다.

16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신규 예능 프로그램 '마리와 나'에는 강호동·서인국·심형탁·이재훈·김민재 등이 반려동물과 처음으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호동은 새끼 고양이 토토와 만났다. 고양이를 생애 처음으로 만져본다는 강호동은 주인에게 주의사항을 전해 들으며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토토를 품에 안고 이동하던 강호동은 아빠 미소를 지었다. "처음에 시후가 태어났을 때 아버지란 것이 굉장히 낯설었다. 근데 어느 날 내 배 위에서 곤히 잠든 시후를 보면서 그때 아빠가 됐다는 걸 느꼈다. 지금도 그런 기분이다. 이 순간을 오래도록 기억할 것 같다"고 말하며 감격을 표했다.

강호동은 동물에 대한 지식이 없는 사람이었다. 전혀 동물을 키워본 경험이 없었기 때문. 하지만 따뜻한 마음으로 동물을 대했다. 누구보다 진심을 다했다. 마리하우스에 도착하자마자 토토의 물통과 밥통을 챙겼다. 신선한 물과 사료를 채워줬다. 그리곤 배변 활동을 할 수 있는 모래가 바닥에 깔린 토토 전용 화장실을 마련했다.

토토가 볼 일을 다 볼 때까지 조용히 기다려주는 것은 기본이었다. 강호동은 토토를 배려하기 위해 벽에 밀착해 숨죽이고 대기했다. 투박할 것만 같았던 그는 누구보다 세심하게 동물을 배려했다. 그리고 토토를 바라보는 내내 사랑스러워 어쩔 줄 몰라하는 아빠 미소로 안방극장에 따뜻한 온기를 전했다. 첫 방송부터 '강블리' 면모를 발산한 강호동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마리와 나'는 피치 못할 사정의 주인들을 대신해 반려동물을 연예인들이 잠시 맡아 돌보는 관찰 예능이다. 16일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