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 금리인상-전문가 진단⑥] 주택담보대출자 대처법 "큰 비 피하자"… 변동금리→장기 고정금리로

주택담보대출 규제 강화(분할상환ㆍ고정금리ㆍ소득증빙)에 이어 미국 금리인상까지 겹치면서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받아 집을 산 이들은 운신의 폭이 좁아졌다. 주담대 대출자 사이에서는 “샌드위치 신세”라는 자조섞인 넋두리까지 나온다. 전문가들은 이럴 때일수록 자신에게 맞는 대출법을 찾아 위기를 기회로 바꿔야 한다고 조언한다. 전문가가 전하는 대출유형별 대처 방안을 소개한다.
 
변동금리 대출자는 한국주택금융공사(주금공)의 적격대출ㆍ보금자리론 같은 10년 이상 장기 고정금리 대출로 갈아타는 방안을 고려할 만하다. 일단 큰 비를 피하고 보자는 취지에서다. 변동금리에서 고정금리로 갈아탈 때는 중도상환수수료가 없다. 

향후 금리인상기가 지나면 다시 변동금리로 바꿀 수 있다. 고정금리를 3년 이상 유지한 뒤 변동금리로 바꾸면 중도상환수수료가 없다. 예상과 달리 금리가 내려간다면 3년이 안 됐더라도 중도상환할 수 있다. 주금공이 적격대출 중도상환수수료율을 10월부터 0.3%포인트(1.5%→1.2%) 낮춰 수수료 부담도 약간 줄었다.
 
혼합형 금리(고정+변동) 대출자 중 고정금리 기간이 끝나 다시 변동금리를 적용받는 이들은 금리가 오를 경우 혼란을 겪을 수 있다. 2012년부터 3~5년 고정금리, 10년 변동금리를 합쳐 총 15년 만기로 가입한 이들이 많다. 변동금리로 전환할 때 금리가 많이 오른 상태면 이자부담이 커진다. 혼합형 금리 대출자는 고정금리 기간이 끝나지 않았더라도 중도상환한 뒤 주금공의 장기 고정금리로 갈아타는 것도 하나의 해법이 될 수 있다.
 
내집마련 수요자의 경우 10억원을 넘는 값비싼 신규분양 아파트를 청약하는 게 쉽지 않아질 수 있다. 정부가 내년부터 아파트 중도금 집단대출의 1인당 보증한도(3억원+α)와 보증이용 건수(2건+α)를 제한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다만 분양가 5억원 이하(서울 아파트 평균값) 아파트는 지금과 변함없이 신규 분양 때 집단대출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 집단대출은 주담대 가이드라인 예외대상으로 이자만 먼저 내는 거치식 일시상환이나 변동금리 대출을 받는데 별다른 규제가 없다. 기존에 있던 아파트ㆍ주택을 구입한기 위해 대출받는다면 원금ㆍ이자 분할상환으로 해야 한다. 또 향후 금리인상 가능성을 반영한 스트레스금리를 반영해 대출액을 산정하기 때문에 원래 자신의 소득 대비 대출한도(총부채상환비율ㆍDTI)보다 대출액이 작아질 수 있다. 

이태경 기자 uni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