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잡아야 산다’ 김승우, “김정태 애드리브의 진수 볼 수 있을 것”

기사 이미지

배우 김승우가 함께 호흡을 맞춘 김정태의 애드리브에 대해 언급했다.

김승우는 16일 오전 서울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잡아야 산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김정태 씨의 애드리브 진수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우는 “애드리브를 잘하는 배우들과도 호흡을 맞춰봤지만, 살다살다 김정태 씨처럼 애드리브를 치는 사람은 처음 봤다”고 전했다.

김승우는 “극 중 가슴팍에 붙은 경찰 마크 포돌이를 가리키며 경찰이라고 밝히는 장면이 있다.‘크로캅 알아? 크로캅’이라고 말하더라. 정말 말도 안되는 애드리브였다”고 언급했다.

특히 그는 “김정태 씨는 대본을 안 보고 나온다. 컷 마다 애드리브가 다르다. 편집이 안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잡아야 산다’는 잘나가는 CEO이자 일명 ‘쌍칼’ 승주(김승우)와 매일 허탕만 치는 강력계 형사 정택(김정태)의 좌충우돌 이야기를 담았다. 다음달 7일 개봉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