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보라카이 테러 경보…필리핀 19개 지역에 경보 발령

기사 이미지

필리핀 보라카이. [사진 중앙포토]


보라카이 테러 경보…필리핀 19개 지역에 경보 발령

보라카이 테러 경보

보라카이가 테러 경보 지역으로 지정됐다.

최근 필리핀에서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테러가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어 필리핀의 주변 지역인 보라카이 역시 테러 경보 지역으로 지정된 것으로 파악된다.

16일 필리핀 여행경보지역 관련 현지 GMA 방송에 따르면 필리핀 국가정보조정부(NICA)는 유명 휴양지인 중부 보라카이 섬을 비롯 19개 지역에 높은 수준의 테러 위협 경보를 발령했다.

보라카이 말고도 필리핀 여행경보지역으로는 남부 팔라완, 삼보앙가, 코타바토, 마긴다나오, 바실란, 타위타위 등도 포함됐다.

한국의 외교부는 필리핀 여행경보지역 중 보라카이 섬은 여행 유의, 나머지는 여행금지나 자제 지역으로 지정했다.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은 "필리핀 정부는 크리스마스 등 연말연시 연휴 기간에 이슬람 반군에 의한 테러 위협이 증가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교민과 관광객은 안전에 더욱 유의하고 비상연락망을 유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필리핀에서는 이슬람 반군들이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외국인 납치와 테러 활동 등을 벌이고 있다. 지난 1월 삼보앙가에서 아들 집을 방문한 70대 한국인이 이슬람 반군인 아부사야프에 납치됐다가 10월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9월 남부 사말섬의 한 휴양지에서는 캐나다인 관광객 2명과 리조트 매니저인 노르웨이인 1명, 필리핀 여성 1명이 무장괴한들에게 납치되는 사건도 발생한 바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보라카이 테러 경보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보라카이 테러 경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