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노총 3차 총파업…큰 충돌 없이 종료

기사 이미지

민주노총 총파업 [사진 YTN 방송 캡쳐]


민주노총 3차 총파업…큰 충돌 없이 종료

민주노총 총파업

민주노총이 16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국회 맞은편에서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이번 3차 총파업에서는 모두 7만 2천여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민주노총에서 예상한 15만 명보다는 절반의 규모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날 파업에는 26개사가 참여했다고 전해졌다. 민노총은 내년 초까지 총파업 돌입 태세를 유지할 방침이라 밝혔다.

정부는 이번 총파업을 명백한 정치파업, 불법파업으로 규정해 엄정대응 한다는 방침이다.

이기권 고용노동부장관은 지난 14일 민주노총을 향해 "정치적 목적의 명백한 불법파업으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과격한 과거의 노동운동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최근 3년간 파업의 81.2%가 민주노총 사업장이며 근로손실일수가 91.3%를 차지하는 등 올해 불법파업은 모두 민주노총 사업장이었다는 것이다.

이기권 고용노동부장관은 "민주노총은 매년 정치적 목적의 총파업을 연례적으로 반복하면서 국가의 정상적인 법 집행과 공공질서를 무시했다"며 "이러한 노동운동이 계속된다면 노동계가 설 땅은 더욱 좁아질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민주노총 총파업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민주노총 총파업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