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이징 대기오염 세계 1위, 서울 5위

기사 이미지

미 항공우주국(NASA)이 2005~2014년 전 세계 195개 도시의 이산화질소 농도(ppq) 변화 추이를 토대로 작성한 ‘대기오염 위성지도’를 공개했다. 세계에서 오염이 가장 심한 도시는 중국 베이징으로 이산화질소 농도가 19.9에 달했다. 서울은 18.6으로 다섯번째로 높아 위성지도상에 짙은 붉은색으로 표시됐다. 다만 중국 베이징·상하이·광저우 지역은 지난 10년간 이산화질소 농도가 40% 낮아졌고 서울도 15% 가량 낮아져 대기오염 정도가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 [사진 NASA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